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상곤 진술 번복 시도가 향후 수사 핵심"

최종수정 2007.10.28 13:47 기사입력 2007.10.28 13:47

댓글쓰기

정상곤 전 부산지방국세청장(53.구속기소)의 '상납비리'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은 28일 정 전 청장의 진술을 번복하려는 시도를 중대 사안으로 보고 경위를 밝히는데 수사를 집중할 방침이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진술 번복 시도 경위가 향후 수사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조사 결과 진술번복 요구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법원 영장심사에서 증거 인멸 시도로 판단될 수 있어 전군표 국세청장에게는 결정적으로 불리하게 작용된다.

검찰이 이미 전군표 국세청장의 소환에 이어 사법처리 방침을 이미 기정사실화 하고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병대(55) 현 부산지방국세청장이 구속 수감 중인 정 전 청장 측과 접촉해 '전군표 국세청장에게 뇌물을 상납했다는 진술을 번복해 달라'고 요구했다는 언론의 보도에 대해 이를 적극 부인하지 않아 수사가 이미 상당 수준 진행되고 있음을 내비친 바 있다.

검찰은 또 진술 번복 시도가 있었다면 정 전 청장의 가족이나 정 전 청장의 근무 당시 측근을 통해 간접적으로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이 청장을 비롯한 국세청 고위직원의 휴대전화 통화기록, 부산구치소 면회자 명단 등을 토대로 정황증거와 물증확보에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해 이병대 부산청장은 진술 번복 요구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히고, "최소한 한 달 내로는 정상곤 전 청장을 면회하거나 또는 접촉하려 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 청장은 "국세청장이 전임자(정상곤 전 부산청장)에게 돈을 받았다는 얘기가 23일 처음 나왔는데, 그 며칠 사이에 전임자에게 진술을 번복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게 어떻게 말이 되느냐"고 대응했다.

그러나 검찰의 한 관계자는 "정 전 청장이 전군표 국세청장에게 돈을 건넸다고 진술한 시점이 지난 8월16일 자신의 기소 이후이므로 진술번복 시도가 있었다면 기소 이후인 지난 8월말에서 지난달 중순일 가능성이 높다"며 "최근 상납보도 이후에 다시 진술번복을 다짐하는 요구가 있었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검찰은 한편 건설업자 김상진(42.구속기소)씨가 정 전 청장에게 세무조사 무마 대가로 준 1억원 외에 청장 외유비 명목으로 별도의 돈을 지급했다는 일부 진술을 확보하고 물증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