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내년 1월 출시 SUV명 '모하비'로 확정

최종수정 2007.10.28 11:06 기사입력 2007.10.28 11:05

댓글쓰기

   
 
기아자동차가 내년 1월 출시할 프리미엄급 대형 SUV의 차명이 '모하비(Mohave)'로 확정했다.

기아차는 지난 8일부터 25일까지 네티즌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HM(프로젝트명) 차명 공모 이벤트에서 총 2만5905명중 1만3833명(53%)의 선택을 받은 모하비를 최종 차명으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다른 차명 후보였던 오펠리아와 윈드리버 각각 27%와 15%의 지지를 얻었다.

기아차는 "모하비는 '최고의 기술을 갖춘 SUV의 최강자('Majesty Of Hightech Active VEhicle)'라는 의미로 앞으로 차명을 활용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하비는 약 3년 간에 걸쳐 개발됐으며, 지난해 8월 폭스바겐 디자인 총괄 책임자에서 기아차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된 피터 슈라이어의 손을 거쳐 탄생했다.

기아차는 이날 모하비에 적용될 차명의 자형(字形)을 공개했다.

   
 


김민진 기자 asiakmj@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