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산전, 말레이시아 RFID 최대규모 수주

최종수정 2007.10.28 10:29 기사입력 2007.10.28 10:28

댓글쓰기

 LS산전(대표 김정만, www.lsis.biz)이 말레이시아에서 RFID 최대 단일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LS산전은 최근 말레이시아 내무부(Ministry of Home Affair)가 주관하는 ‘DVD, CD의 불법유통 근절’ 프로젝트에서
미국, 유럽의 유수기업들과 기술경쟁을 벌인 끝에 3년간 태그 최소 6000만장, 이동형 리더기 1차 150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LS산전 RFID가 말레이시아내에서 유통되는 모든 DVD와CD 케이스에 부착돼
정품인증과 성인등급물 관리에 활용될 예정이다.

기존 DVD와 CD에 부착된 홀로그램(hologram)은 위조가 가능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LS산전 구자균 사장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Kuala Lumpur)에서 계약 체결 후
모하메드 라다지(Mohd Radzi) 내무부장관과 별도 미팅을 갖고 말레이시아 RFID시장 확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프로젝트는 개별 아이템(Item)에 태그를 부착하는 단일 프로젝트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국내 RFID업계에서 가장 큰 수출 규모에 해당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구자균 사장은 “지난 3년간 정보통신부 주관 RFID·USN 국책시범사업을 통해 얻은 기술력과
사업 노하우가 해외에서도 인정받았다”며 “안정적인 태그 공급망 확보로 RFID 신사업의 조기 정착이 가능하게 된 만큼 앞으로 해외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자균 사장은 올해 초부터 사업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신수종 사업으로 육성중인 RFID사업을 직접 챙기는 열의를 보이고 있다.

한편, LS산전은 RFID 태그 생산라인과 리더기 생산라인, 품질시험센터까지
관련 인프라를 모두 갖추고 있다.

김진오 기자 jo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