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자이툰 파병 연장 신당 반대 설득하겠다"

최종수정 2007.10.22 19:49 기사입력 2007.10.22 19:49

댓글쓰기

청와대는 대통합민주신당이 정부가 자이툰부대의 1년 파병 연장에 대해 사실상 반대하기로 당론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자 정부가 나서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2일 오후 통합신당이 이라크에 주둔중인 자이툰부대의 철군 시기를 내년 말로 늦추고 병력을 600여명 수준으로 줄이기로  내부적으로 결정한 정부 방침과 관련, 국회의 파병연장 동의안 처리 과정에서 반대하기로 사실상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신당 지도부는 이라크에 주둔중인 자이툰부대의 철군 시기를 내년 말로 늦추고 병력을 600여명 수준으로 줄이기로 한 정부 방침과 관련, 국민여론과 미국내 여론, 대한민국의 국익 등을 감안해 반대하기로 결정했다고 최재성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23일 국무회의를 열어 국방부의 자이툰부대 파병 연장안을 결의한 후,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아직 정부가 어떤 논리를 들어 자이툰부대 파병 연장안을 제출할지를 지켜본 후 국회와 국민들에게 설득할 경우 신당과 국민들도 생각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관계자는 "아직 정부가 어떤 내용을 내놓을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