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증시] 하락 마감...상하이종합 2.59% ↓

최종수정 2007.10.22 16:23 기사입력 2007.10.22 16:22

댓글쓰기

4일 연속 하락한 22일 중국증시는 5700P를 지키지 못한채 하락 마감했다.

중국 증시의 거품 논란 속에서 인플레이션을 우려한 금융당국이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50.72포인트(2.59%) 하락한 5667.33, 선전종합지수는 41.65포인트(2.78%) 내린 1452.78을 기록했다.

지나친 무역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중구 정부가 철강 · 구리의 수출 고삐를 죄려하자 자원 관련주는 급락했다. 철강의 수급 불균형 전망도 주가 급락에 한 몫 했다. 

바오산철강은 0.72위안(3.8%) 하락한 18.36위안, 우한철강은 0.67위안(3.9%) 하락한 16.99위안, 마안산철강도 0.37위안(3%) 내려간 11.86위안에 거래됐다.

 ICBC 크레디트스위스 자산운용의 장링 애널리스트는 "철강 생산의 지나친 증가가 수급 불균형을 초래해 철강 산업 침체를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장시구리는 3.21위안(4.8%) 하락한 64.34위안, 퉁링비철금속은 1.65포인트(4.4%) 하락한 35.95위안, 윈난구리는 3.82포인트(4.5%) 내려간 80.65위안에 거래됐다.

박선미 기자 psm82@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