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제일제당, 사상 최대 실적..영업익 969억(상보)

최종수정 2007.10.22 16:15 기사입력 2007.10.22 16:14

댓글쓰기

CJ제일제당이 매출과 영업이익에 있어서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CJ제일제당은 22일 공시를 통해 3분기 매출 7960억원에 영업이익 96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6%와 34%가 증가한 수치로 CJ제일제당(분할 전 CJ(주))의 사상 최고 실적이다. 영업이익률은 12.2%에 달한다.

3분기 누적으로도 매출 2조1752억원에 영업이익 2135억원으로 역대 최고다. 지난해 3분기 누계 실적은 매출 2조312억원에 영업이익 1664억원으로 각각 7.1%와 28.3% 증가했다.

CJ제일제당 측은 이번 실적에 대해 "그 동안 꾸준히 진행됐던 신제품 개발과 원가절감 노력이 이제서야 성과를 거두는 것"이라며 "가공식품 부문, 특히 장류 및 신선제품, 건강식품 등의 매출 증가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가공식품 부문의 매출은 3분기 누적 82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2%가 증가했으며, 3분기에 CJ제일제당의 고추장과 된장 등 장류 전 제품이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제약부문 역시 전문의약품의 판매 증가와 탈모치료제 신제품인 '스칼프메드'의 성공으로 3분기 누적 전년 동기 대비 37.4%의 매출 증가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에 있어서는 올해 단기적인 판촉을 지양하는 대신 브랜드 인지도 및 이미지 향상, 고객 충성도 향상을 위한 마케팅에 치중해 온 결과, 안정적인 판매관리비 지출이 두드러졌다.

또한 전사적인 TOP(Total Operational Performance, 제조부문 중심의 전사 경영혁신활동)활동 등 원가개선노력도 영업이익 개선에 반영됐다.

그룹의 지주회사인 CJ㈜와 분리되면서 향후 지분법 평가이익에 대한 변동도 예상된다. 현재 CJ제일제당은 신동방CP와 삼호F&G, 하선정종합식품 등 국내 식품관련 계열사 및 해외 식품계열사, 중국, 인도네시아, 브라 질의 라이신 관련 계열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최근 몇 년간 국제 라이신 판가 하락으로 고전했던 인도네시아 법인이 3분기 흑자 전환했으며, 중국 랴오청(聊城)의 계열사도 3분기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 들어 라이신의 국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가격이 톤당 1400달러 선에서 1580달러 선으로 회복되고 있어 향후 지분법 이익에 있어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구경민 기자 kk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