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식약청 언론대응 지침서, 국감서 논란

최종수정 2007.10.22 14:57 기사입력 2007.10.22 14:56

댓글쓰기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식품과 관련된 언론보도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지침서가 국감 현장에서 논란이 됐다.

국회 보건복지위 안명옥(한나라당) 의원은 22일 식약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식약청이 지난 6월 '위해정보전달 표준 매뉴얼'이란 언론대응 내부 지침서를 만들었다"며 김명현 식약청장에게 공식적인 입장인지를 따져 물었다.

안 의원은 "식약청이 이같은 보고서를 만든 취지가 정부가 추진중인 취재선진화방안과 궤를 같이 하는 것 아니냐"며 "식약청은 본분을 망각하지 말고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이 지적한 언론대응 지침서는 2006년 3월 한국식품영양재단에 발주한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다.

지침서에는 2006년 5월부터 11월까지 식품안전사고와 관련한 주요 일간지의 기사형식과 내용을 분석해 우리나라 언론의 식품 위해 보도의 특성과 문제점, 대응책 등을 제시하고 있다.

안 의원은 "보고서는 식품 사고에 대한 언론보도를 통해 식품에 대한 공포나 식품기업에 대한 분노만을 증폭시켰으며, 관련 산업도 타격을 받았다는 내용으로 언론보도를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명현 식약청장은 "지침서가 식약청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니다"면서 "올바른 언론의 자율적인 취재를 위해 보고서를 작성한 것이지 언론을 통제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