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망갈리아조선소 사상 최대 수주 기록

최종수정 2007.10.22 14:10 기사입력 2007.10.22 14:09

댓글쓰기

대우조선해양(대표 남상태)의 루마니아 자회사인 대우망갈리아조선소(대표 이재봉)가 연일 수주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대우망갈리아조선소는 최근 유럽의 한 해운회사로부터 5,550TEU급 컨테이너선 9척을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금액이 총 19억2000만달러에 육박해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된 선박은 오는 2012년 6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망갈리아조선소는 인수 첫해인 1997년 300만달러 수주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 2001년 처음으로 1억달러를 넘어선데 이어 2005년에는 9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올해 처음 10억 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본사인 대우조선해양도 올해 145억2000만달러 상당의 선박과 해양플랜트를 수주해 지난해 기록인 110억달러를 무난히 돌파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대우망갈리아조선소와 양사 합쳐 총 164억4000만달러 상당의 선박과 해양플랜트를 수주하며 사상 최대 수주 기록을 경신했다.

양사가 지금까지 수주한 164억4000만달러는 올해 중반 상향 조정한 수주목표 170억 달러의 97%에 달한다. 앞으로도 선박과 해양플랜트 등의 수주가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목표의 초과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의 남상태 사장은 "이번 계약은 세계 조선시장에서 차지하는 대우조선해양 브랜드에 대한 높은 신뢰도와 실제 선박을 만드는 대우망갈리아조선소의 경쟁력이 결합돼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대우망갈리아조선소는 글로벌 전략에 따른 첫 해외 생산기지로서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더 나은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이 1997년 인수한 대우망갈리아조선소는 2000년부터 흑자로 전환했다. 지난 2001년에는 루마니아 10대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유럽지역에서 가장 경쟁력있는 조선소로 손꼽히고 있다.

우경희 기자 khwo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