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미술관 후원기업 수사 매듭

최종수정 2007.10.22 12:24 기사입력 2007.10.22 12:23

댓글쓰기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신정아씨 비호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은 22일 성곡미술관에 뇌물성 후원금을 낸 기업들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 한 뒤 관계자들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를 매듭지을 방침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오늘 후원금을 전달한 10개 기업 가운데 조사가 끝나지 않은 2개사 관계자를 다시 불러 보강 조사를 벌인 뒤 기소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그러나 검찰은 해당 기업인들을 사법처리할 경우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기여가 위축될 수 있다는 여론 등을 참작해 사법처리를 하지 않는 방안도 심중히 검토중이다.

검찰은 이날 동국대 예산관련 부서 관계자와 대학 산하 연구단지 관계자들 7∼8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신씨 임용 대가로 특혜성 예산이 지원 여부 등을 집중 캐묻고 있다.

이밖에 검찰은 김석원 전 쌍용그룹회장의 집에서 발견된 60억원대의 괴자금과 관련해 쌍용양회와 특혜성 거래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기업체, 김 전 회장의 아들 김지용씨와 측근들이 운영하는 기업체의 관계자 5∼6명을 소환해 조사키로 했다.

한편 검찰은 신씨와 변 전 실장도 함께 소한해 혐의에 대한 확인 작업도 계속진행한 뒤 오는 31일께 수사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