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중국 성공신화 쓴다"

최종수정 2007.10.22 11:48 기사입력 2007.10.22 11:48

댓글쓰기

하이트-진로그룹은 지난 18일부터 3일간 중국 베이징 현지에서 하이트맥주와 진로 등 계열사 사장단과 그룹 주요 임원 20여명이 참석한 '글로벌경영전략회의'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 최대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주류 시장 공략 방안을 논의했다.

하이트-진로그룹 출범이후 두번째로 해외에서 개최된 이번 회의는 '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글로벌 역량 강화가 필연적이며, 전사적으로 해외사업의 중요성을 현장에서 직접 체득해야 한다'는 박문덕 회장의 경영 의지에 따른 것이다. 첫번째 회의는 지난 5월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

이 그룹은 올해안에 중국 현지 법인(진로차이나) 설립을 마무리하고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중국 현지인 시장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또 중국을 소비시장 차원에서 뿐만 아니라 글로벌 소싱과 현지화 전략의 전진기지로 활용하는 글로벌 경영의 축으로 관리해나가기로 했다. 특히 베이징, 서울, 도쿄 등 '베세토 라인'을 기반으로 아시아 주류시장 공략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는 한편 미국 유럽 등 세계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박문덕 회장은 "일본시장에서 진로재팬이 창조했던 성공 신화를 이제 중국에서 재현, '글로벌 참이슬 신화', '글로벌 하이트 신화'를 이어가야 한다"며 "중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아시아 주류시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중국시장 확대와 관련, "연내 중국법인 설립을 마무리함으로써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중국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라며 "특히 판매시장 뿐만 아니라 생산기지, 글로벌 소싱 기지 등의 기회도 적극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주류시장은 2002년 이후 연평균 20.7%의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으며 총 시장규모는 2006년 기준 2295억위안(28조원)에 달한다. 중국 주류시장은 맥주와 고가의 백주시장이 양분하고 있는데, 최근 들어 백주의 저도주 추세가 확산되면서 한국산 소주에 대한 관심이 서서히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조영주 기자 yjc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