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 정무위 증인채택놓고 또 '일촉즉발 전운'

최종수정 2007.10.22 11:53 기사입력 2007.10.22 11:52

댓글쓰기

정범식 호남석유ㆍ박창규 대우건설ㆍ김진수 CJ사장 증인심문 비공개 결정
BBK 주가주작 의혹 관련 김경준씨 증인채택 문제도 격돌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가 시작부처 채택된 증인에 대한 공개여부를 놓고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 사이에 일촉즉발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박병석 위원장은 "증인으로 채택된 정범식 호남석유사장, 박창규 대우건설 사장, 김진수 CJ주식회사 사장 등 3인에 대해 공정위가 자진신고자 감면제도(리니언시제도) 운영에 있어서 신고자에 대한 보호는 필수적이라고 해 여야간사와 협의를 통해 비공개로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박계동 한나라당 의원이 "우리의 의결권을 여야 간사나 위원장에게 마치 일임한 것처럼 착각하고 있다"면서 "위원장이 반의회적인 발상을 하고 있다"고 강력 반발했다.

그러나 김현미 통합신당 의원은 "국회법에 분명히 위원장이 간사와 협의해 의사일정을 진행하게끔 돼 있다"면서 "왜 협의해서 진행하냐고 문제제기를 하면 어떻게 하냐"고 반박했다.

이후 양당은 거센 막말을 주고 받으면서 서로 상대당을 비난했지만, 결국 비공개여부에 대한 정무위원들의 투표결과 찬성 12인, 반대 7인, 기권 3인으로 증인은 비공개로 하기로 결정됐다.

양당은 앞서도 BBK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한 정무위 증인채택 여부를 놓고 격돌했다.

우선 시작은 이승희 민주당 의원이 시작했다. 이 의원은 국감 시작과 동시에 의사진행발언 신청을 통해 김경준 씨 증인채택박병석 위원장에게 불미스런 사태를 야기한 데 대해 박병석 위원장의 도의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이에대해 박상돈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김경준 씨의 변호인이 미국 법원에 김 씨의 귀국을 하지 못하도록 해 주도록 청구했다는 한 언론보도를 인용하면서 "이는 정무위의 증인신청을 무력화하기 위한 의도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한나라당은 국감증인신청을 놓고 상해까지 나는등 불미스런 사태를 빚은데 대해 박병석 위원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김정훈 의원은 "박병석 위원장이 한나라당 정무위원들을 고소를 했는데, 위원장이 사과해놓고 고소하는 것은 정치 도의상 있을수 없는 일"이라면서 박 위원장을 성토했다.

박병석 위원장은 "사퇴요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 "지난주 금요일날 인문사회연구회 당시에는 아무런 문제제기도 하지 않다가 관련된 내용도 없는 공정위 국감에서 이 문제를 다시 제기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렇듯 양당이 공정위 국감 시작도 하기 전에 일촉즉발의 전운이 감돌기도 했지만, 간사협의를 통해 국감을 진행시킨다는 데 합의하면서 일단 진정국면으로 접어들었지만 감정적인 앙금은 식지 않고 있다.

김선환 기자 sh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