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오영식 “씨랜드 사태 재발 가능성 여전”

최종수정 2007.10.22 11:41 기사입력 2007.10.22 11:40

댓글쓰기

1999년 씨랜드 참사 이후에도 청소년 수련시설에 대한 전기안전 검사가 부실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국회 산업자원위원회 전기안전공사 국정감사에서 오영식 의원(대통합민주신당)은 2006년 청소년 수련시설에 대한 특별 점검에서 전체 시설의 40.7%가 부적합 시설로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전기안전공사는 씨랜드 참사 이후 청소년 수련시설에 대한 정기점검을 2년에 1회에서 연 1회로 실시하고 매년 전기시설에 대해서는 매년 특별점검을 실시해 왔다.

오 의원은 “일반용 및 자가용 전기설비에 대한 정기점검과 정기검사에서는 부적합율이 각각 2-3%,  6-8%로 나타났지만 특별점검 결과는 10배 이상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전기안전공사의 특별점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비율은 2006년 전체의 40.7%, 2007년에도 25% 이상이었다. 

2007년의 경우 부적합 판정 시설 174곳 중 64%에 해당되는 111곳이 2년 연속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특히 900명 이상 수용하는 대형 청소년 시설의 중 12곳은 2년 연속 부적합 판정받았고 이유도 대부분 누전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전기안전공사측은 “특별점검은 정기점검 대상에서 제외된 자가용설비를 포함하고 취약시기에 집중된다”며 “안전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경우 정기점검은 구두로 계도하는 반면 특별점검은 시설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부적합 통지를 한다”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 2006년 전체 화재건수 10건 중 2건 이상이 누전 등의 전기로 인한 화재이며 점검결과가 사후 조치로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사고 발생 우려와 대규모 인명 피해가 우려된다”고 반박하고 철저한 사후조치를 주문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