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감사원 국정감사 파행으로 중단

최종수정 2007.10.22 10:52 기사입력 2007.10.22 10:52

댓글쓰기

신당 이명박 후보 도곡동 땅 소유주 파악 위해 증인 채택하자 주장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 감사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증인 채택 문제 등으로 의원들간 막말이 오가면서 파행을 거듭하는 등 정회했다.

최병국 법사위원장이 감사 시작을 선포하면서 대통합민주신당 소속 간사인 선병렬 의원이 나서 "며칠째 증인 채택도 못한 감사를 하려고 하느냐"고 문제를 지기하면고 같은 당 김동철 의원 등이 잇달아 의사 진행 발언을 계속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 등도 나서 반격에 나서면서 양당 의원들간 감정의 골이 깊어졌다.

특히 주성영 의원이 선병렬 의원 발언 도중 "잔대가리 굴리지마"라고 막말을 하자, 선 의원이 "야 이 새끼야"라고 맞받아치면서 회의가 중단됐다.

선 의원은 주 의원에게 다가가 "내 머리가 니 머리보다 크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감사원 감사에서 통합신당 의원들이 도곡동 땅 실재 주인이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라며 증인 채택을 강력히 주장한 반면 한나라당은 이에 합의하지 않음에 따라 갈등이 커지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