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장품, 숨은 효자상품 따로 있네

최종수정 2007.10.22 11:00 기사입력 2007.10.22 11:00

댓글쓰기

광고나 홍보 없이 베스트 상품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리는 화장품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들 제품들은 대대적인 광고나 홍보 없이 입소문 마케팅으로 성공한 사례들. 최근에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한 '넷소문'이 가세함에 따라 그 파급효과가 더욱 커졌다. 

화장품 업계는 숨은 효자상품들의 인기비결을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 만들었다는 점을 들고 있다. 가격이나 브랜드의 노출 비중에 관계 없이 갖고 싶은 마음이 들게끔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특히 이들 상품들은 한 브랜드의 베스트 제품과 깊은 연관성을 갖기도 한다. 

바비브라운과 맥의 경우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선호하는 브랜드다. 메이크업 도구 중 하나인 브러쉬가 매우 발달돼 있으며, 마스카라로 유명한 랑콤이나 로레알의 경우 이들의 마스카라 제품과 궁합을 이루는 아이 메이크업 리무버가 잘 갖춰져 있다. 

DHC 실키코튼은 실제로 별다른 광고없이 입소문만으로 늘 판매순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어 DHC의 숨은 진주로 꼽힌다. 

라네즈는 지난해 3월 핫핑크를 컨셉으로 봄 메이크업을 발표하면서 시즌(3개월) 한정 제품으로 '라네즈 메이크업 브라이터'를 선보였다. 6개월이 지난후 화장품 매장과 고객상담팀에는 고객들의 구입 문의가 폭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 명동 왓슨점의 경우 아예 제품비를 지급하고 간 고객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50명의 선주문자가 있는 상태다. 

이 제품의 갑작스러운 인기몰이는 한 인터넷 동호회에서 출발해 포털 사이트 다음(DAUM)의 화장품 카페 '화장발'이 입소문의 근원이 됐다. 다음에서 베스트 미스트 제품 3위 안에 든 제품으로 좋은 성분들로 이뤄진 미스트이자 분사력이 뛰어나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로부터 추천됐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단순히 한 브랜드의 베스트 제품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의 입맛을 즐겁게 해주는 입소문 제품들을 결코 간과할 수 없다"며 "이와 더불어 상품에 대한 꾸준한 연구개발과 소비자들의 눈길을 끄는 디자인이 결합된다면 오랜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경민 기자 kk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