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렴위 올해 부패신고 보상금 28억원...출범이래 최다

최종수정 2007.10.22 12:00 기사입력 2007.10.22 12:00

댓글쓰기

현재까지 신고로 환수된 금액은 95억여원...총보상 지급액은 8억여원

올해 국가청렴위원회의 부패신고 보상금이 28여억원으로 출범이래 최고를 기록했다.

22일 국가청렴위원회(위원장 이종백)는 부패행위 신고자 6명에게 보상금 1억3165만원을 지급했다며 이로써 올들어 지급한 총 보상금액은 27억734만원으로 청렴위 출범 이래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5년 7월에 법개정을 통해 보상한도액을 2억원에서 20억원으로 올리고 지급요건을 완화하는 등 신고자 보상제도를 강화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청렴위는 풀이했다.

청렴위는 내년에도 보상금 지급 증가세가 이어지고 1억원 이상의 고액 수령자도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대표적인 보상 사례는 '국책사업 관련 국고보조금 부당사용'신고 건으로 4474만원을 지급했으며, 추가 환수도 이뤄질 예정이다..

이 사건은 지역 특화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수행기관의 운영자가 사업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해 행사비용이나 인건비 등을 부풀리는 방법으로 8억여 원을 부당하게 집행한 사건이다.

한편, 현재까지 신고로 인해 환수된 금액은 95억7307만5000원이며, 이에 따른 총 보상금 지급액은 70건에 8억364만7000원으로 1건당 평균 보상금액은 1148만원을 기록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