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T&I, HKC담배에 100억원 출자 완료

최종수정 2007.10.22 09:59 기사입력 2007.10.22 09:58

댓글쓰기

연내 담배제조업허가 신청서 제출 예정

지난달 민간담배 사업 진출을 선언한 바 있는 LCD 부품 전문업체 ST&I(구 메디아나전자, 대표 온성준)는HKC담배의 유상신주 2000만주를 액면가 500원에 100억원 규모로 출자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ST&I의 출자 완료로 HKC담배는 자기자본금이 178억원으로 늘어났다. 또 이달 안으로 추가로 200억원 상당의 유상증자를 통해 담배제조업 규정 자본금 300억원을 충족시킬 계획이다.

규정 자본금 300억원을 충족시킨 후 HKC담배는 올해 안에 담배 제조업 허가 신청서를 재정경제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ST&I는 지난 7월 경영권 인수 단계부터 음성공장 생산설비를 동탄 공장으로 통합하는 계획을 11월까지 마무리 할 계획이며, 음성공장을 민간담배 제조설비 라인으로 활용한다는 전략을 세운 바 있다.

온성준 ST&I 대표이사는 "담배제조업 신규진출을 위해 HKC담배에 출자를 성공리 완료 함으로써 ST&I의 고질적 적자구조를 탈피할 수 있는 기회요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 대표는 "향후 3년 이내 지분법 평가이익 및 배당수익을 통한 수익성 향상이 예상된다"면서 "원재료 공급 및 유통망 확보 차원에서 HKC담배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T&I의 담배 제조설비가 들어설 음성은 국내 담배잎의 주요 생산지이며, 중부고속도로가 인접한 물류의 최적의 장소라 담배제조사업의 최적지로 평가 받는 곳이다.

담배제조 사업은 2001년 7월 담배사업법 개정으로 허가업종으로 전환됐으며, 2002년 BAT(던힐 제조업체)와 PM(말보로 제조업체)가 각각 경남 사천과 양산에 공장을 건립, 생산에 들어간 바 있다.

한편 ST&I는 8월말 온 대표가 취임한 후 9월에만 HCK담배에 대한 자본금 출자 결정에 이어 온누리여행사 주식 4만9000주(70%)를 31억원 가량에 매입했으며, 전자제품 제조 및 도소매업을 하는 청풍을 계열회사에 추가하는 등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newsva.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