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데이콤, '파워콤 상장 시 수혜'<동양證>

최종수정 2007.10.22 07:37 기사입력 2007.10.22 07:37

댓글쓰기

동양종합금융증권은 22일 LG데이콤에 대해 LG파워콤의 상장 시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2000원을 제시했다.

최남곤 애널리스트는 "LG데이콤의 3분기 EBITDA(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마진은 26.5%로 2005년 4분기 이후 가장 저조했다"면서도 "하지만 3분기 수익성 저하를 가져온 VoIP 사업이 이제 초기 국면에 진입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3분기 수익성 저하는 전혀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또 최 애널리스트는 "2005년~2007년 보여준 LG파워콤의 초고속인터넷 성장으로 인한 수익성 저하 이후 턴어라운드 구조를 고려하면 VoIP 사업에서도 유사한 과정을 기대할 수 있다"며 "VoIP 사업의 경우 탁월한 요금 경쟁력과 더불어 내년 초에 시행될 번호이동성 등의 정책 지원을 기반으로 사업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는 점에서 향후 수익성 보다는 성장성에 포커스를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LG파워콤의 성장으로 상장 시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초고속인터넷과 VoIP 가입자 증가에 힘입어 LG파워콤은 2004년~2009년(E) CAGR(연평균 성장률) 22.0% 매출 증가가 전망된다"며 "VoIP 사업에서도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있는 2009년 이후 본격적인 턴어라운드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성장주 프리미엄 수준인 약 15배~20배의 PER(주가수익비율)를 2009년 실적에 적용 시, 시가총액은 1조5000억~2조1000억원 사이에서 형성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끝으로 그는 "VoIP 등에 기반한 높은 이익 성장성과 유보율 조건 부합에 따른 LG파워콤 상장 이슈 본격화 등이 투자 포인트"라며 "목표주가 3만2000원에 반영된 LG파워콤의 기준 가치는 1조1700억원이며 이를 2조원 수준으로 적용시 LG데이콤의 목표주가는 약 4만원까지 상향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