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정동영 후보 적극적인 지지 아직 이르다

최종수정 2007.10.22 07:28 기사입력 2007.10.22 07:27

댓글쓰기

청와대가 통합신당 정동영 후보에 대해 좀처럼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내비치지 않고 있다. 

청와대는 관계자는 22일 노무현 대통령과 신당 정동영 대선후보와의 관계에 대해 "현 단계에서는 '소극적 지지' 상태이며, 정치적 신뢰를 회복해야 적극적 지지로 갈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최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등 후보 단일화 문제와 관련, "조건과 환경이 성숙돼야 한다"면서 현 상황에서 후보 단일화 논의는 '시기상조'라는 견해를 보였다.

정동영 후보가 대선승리를 위해 노 대통령과의 적극적인 관계 복원을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적극적인 지지를 유보하는 입장을 내놓음에 따라 정 후보의 대응이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아직까지 정 후보에 대한 적극적 지지 보다는 소극적 지지 상태로 봐도 무방하다"면서 ""신당이 과거 여권의 맥락을 잇는 정당이고, 지향하는 가치와 정책이 참여정부와 공감대가 넓기 때문에 그 정당에서 정당한 과정을 거쳐 선출된 후보로 인정하고 있다는 것"이라는 '전제'를 달았다.

그러나 청와대가 정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 비록 조건을 붙이기는 했지만, '소극적 지지'라는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노 대통령과 정 후보의 관계회복과 관련, "(열린우리당 해체 과정에서 쌓인) 단순한 감정상 앙금이 아니다"면서 "긴 안목에서 정치를 함께 해나간다고 할 때 정치적 원칙에 대한 신뢰회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노 대통령이 그동안 강조해온 정치적 원칙에 대해 정 후보가 신뢰를 보여줘야 진정한 관계회복이 이뤄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대통령과의 차별화 전략'으로 노 대통령과 참여정부의 가치를 훼손한 정 후보의 정치적 노선에 대한 '배신감'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향후 정 후보의 태도와 입장이 중요하다는 주문인 것이다.

다시 말해 정 후보가 대선 후보로서 참여정부의 철학과 노선, 정책을 계승하고 경선 과정에서 탈락한 정치적 뿌리를 같이하는 세력과의 화합을 어떻게 이끌어내느냐가 관건이라는 게 청와대의 대체적인 기류다.

또 청와대는 최근 범여권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서도 "조건과 환경이 무르익어야 한다"는 '원칙론'을 강조했다.

후보 단일화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비등하거나 단일화를 해야 할 역사적 당위성이 있어야 가능한 것으로, 범여권의 대선 후보가 선출되자마자 이를 요구하는 것은 현 단계에서는 사리에 맞지 않는다는 얘기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