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중銀, 외환수수료 2000억 이상 폭리

최종수정 2007.10.22 07:26 기사입력 2007.10.22 07:25

댓글쓰기

시중은행들이 중소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하는 환전거래에서 높은 수수료율을 적용, 최근 2년 동안에 2000만원 이상의 폭리를 취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대통합민주신당 신학용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직전인 1997년까지 0.39%였던 국민.신한.우리.하나.외환.SC제일.한국씨티.기업.산업은행 등 9개 은행의 평균 외환수수료율은 2000년부터 1%로 2.5배 인상됐다. 

특히 이들 은행들은  2005~2006년, 단 2년간 미국 달러화와 일본 엔화 환전 과정에서 3348억원의 수익을 벌여들여 외환위기 이전 수수료율을 적용하면 약 2000억원의 폭리를 취한 것으로 분석됐다. 

신학용 의원은 "대기업들은 자체 환전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은행이 외환수수료율을 올리면 수출 중소기업과 유학.해외여행 목적의 개인 고객이 고스란히 피해를 떠안게 된다"며 "특히 무역업계의 평균 수출 마진율이 11.9%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면 은행이 가만히 앉아서 수수료로 수출 마진의 10%를 가져가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외환위기 이후 시중은행의 환전 수수료 스프레드(매도수수료율과 매입수수료율의 합)가 매우 유사한 형태로 움직이고 있어 담합 의혹도 제기됐다. 

5월말 기준 외환거래 수수료의 기준이 되는 미 달러의 전신환 매매율 스프레드는 산업은행(1.8%)을 제외하고 국민.신한.우리.하나.외환.SC제일.한국씨티.기업은행등 8개 은행이 모두 1.9~2.0%를 적용하고 있다. 

김보경 기자 bk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