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폴란드 총선 돌입.. 여야 박빙 승부

최종수정 2007.10.21 17:09 기사입력 2007.10.21 17:09

댓글쓰기

폴란드 정국의 안정과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조기 총선이 21일 오전 6시(현지 시간) 전국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예정보다 2년 일찍 실시되는 이번 총선은 보수 우파 정부의 우경화에 대한 국민투표적 성격을 띠고 있으며 투표는 오후 8시에 끝이 난다.

쌍둥이 형제인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과 야로슬라브 카친스키 총리가 이끄는 폴란드 정부는 낙태 금지규정을 강화하는 등 급격한 우경화 정책을 도입하고 대외적으로는 유로화 도입을 주권에 대한 제약으로 간주하는 등 반 개방, 반 유럽연합(EU) 외교노선을 고수해 왔다.

특히 폴란드 정부는 EU 헌법조약 협상 과정에서 가중 다수결 제도에 강력히 반대하는 등 EU의 정치적 통합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치러지는 이번 총선은 보수 우파 연정의 국내 및 대외정책에 대한 유권자들의 평가가 대세를 판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5년 총선에서 근소한 차이로 승리한 법과 정의당은 우파 소수 정당들과 연정을 구성했으나 내각 인선 및 정책협의 과정에서 이견을 보이는 등 불안한 연정을 유지했다.

법과 정의당이 이끄는 보수 우파 연정은 수차례 연정 붕괴 위기를 겪은 후 결국 지난달 의회해산과 조기 총선을 결정했다.

폴란드 연정은 카친스키 총리가 지난 7월 연정 파트너정당인 자위당 당수인 안드레이 레퍼 부총리를 해임함으로써 크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지난 달 카친스키 폴란드 총리가 연정 파트너 정당인 자위당과 가족당 출신 각료 전원을 해임함으로써 폴란드 보수 우파 연정은 완전히 무너졌다.

법과 정의당이 이끄는 보수 우파 연정은 지난 2년 동안 경제 개혁은 소홀히 한 반면, 외교적으로는 고립 노선을 표방함에 따라 외국인 투자가 감소하는 등 경제 발전을 저해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폴란드의 경제 및 외교정책 실패는 폴란드 우파 정부의 도덕적 기반을 약화시키고 있다.

우파 정부 집권 이후 정파적 이해 관계에 따라 재무 장관이 수시로 바뀌면서 감세 정책과 재정적자 감축 노력은 흐지부지 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경제는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EU와 인근 유럽 국가들은 폴란드의 우경화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폴란드의 우경화는 서유럽 국가의 폴란드에 대한 투자와 경제협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EU 집행위원회는 경고하고 있다.

총선은 여야 정당간 팽팽한 접전이 전개되면서 어느 정당도 과반수 의석을 획득하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어느 정당이 제1당이 되던 연정 구성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총선을 불과 이틀 앞둔 19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야당인 시민강령이 집권 법과 정의당에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발표된 4개 여론조사기관의 조사에서 모두 친기업적 우파 정당인 시민강령이 4-17% 포인트 차이로 선두를 유지했다.

여론조사 기관 GFK 폴로니아의 조사에서는 시민강령이 31%, 법과 정의당이 28%의 지지를 얻었으며 구 공산당 계열의 민주좌파동맹이 12%의 지지를 얻었다.

그러나 지난 총선에서도 시민강령은 여론조사에서 앞서 나가다 막판에 뒤집힌 사례가 있어 아직 정권교체 가능성을 점치기는 이른 것으로 관측통들은 보고 있다.

특히 여론조사에서 잘 반영되지 않은 농촌 유권자와 보수적인 가톨릭 교회가 법과 정의당을 지지함에 따라 여당의 득표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어느 정당이 승리하든 박빙의 승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태성 기자 tsmi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