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鄭 "만나자"...李, 묵묵부답

최종수정 2007.10.21 16:12 기사입력 2007.10.21 16:12

댓글쓰기

鄭 '양강구도' 전략,  李측 "단일후보 되면"
 
지난 15일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정동영 후보와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 사이에 미묘한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정 후보는 토론회 등에서 가급적 이 후보와 함께 하는 자리를 만들어 '양강 구도'를 구축하려는 반면 정 후보의 상승세를 경계하는 이 후보는 아직 범여권 단일후보가 아닌 정 후보와 같은 반열에 서는 것을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8일 세계지식포럼에서 이 후보보다 30분 늦게 연설하기로 돼있던 정 후보는 연설을 마치고 행사장을 나오던 이 후보를 잠시 기다렸다가 다가가 악수를 청했고 예상치 못한 채 정 후보와 마주친 이 후보는 다소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그러나 몇 시간 후 열린 전국여성대회 행사에는 이 후보가 다소 늦게 도착해 만남이 불발됐다.

정 후보측 관계자는 "이 후보가 정 후보를 의식해 연설순서를 뒤쪽으로 바꿨다"고 주장했으나 이 후보 측은 "말도 안 된다"고 부인했다.

다음날인 19일 중앙선관위가 대선주자들을 초청해 개최한 '정책선거 실천협약식'에는 정 후보와 민주당 이인제, 국민중심당 심대평 후보 등이 참석했지만 이명박 후보는 다른 일정이 있다는 이유로 불참했다.

또한 정 후보는 당 회의 등을 통해 이 후보에게 "국정감사에 함께 나가 검증을 받자"고 공개제안하기도 했으나 이 후보는 아예 답을 하지 않았다.

아울러 정 후보측은 이 후보와의 '맞짱 TV토론'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 후보측은 "범여권 단일후보가 되기 전까지는 곤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 일간지는 두 후보간 대담을 기획했으나 이 후보측이 난색을 표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이 계속되자 정 후보는 21일 직접 기자회견을 갖고 이 후보를 정면으로 비판하기에 이르렀다.

그는 이 후보의 정책선거실천협약식 불참을 거론, "결혼식에 신부가 대리인을 내보내면 그 결혼이 무효인 것처럼 정책검증 선거를 하겠다는 자리에 대리인이 나와 약속한 것은 무효"라며 "이 후보는 불성실과 오만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또 이 후보에게 "이번 선거에서는 가치를 갖고 승부하자"면서 국정운영 가치를 주제로 한 1대1 토론을 재차 제안했다.

그러나 한나라당과 이 후보 측은 이날도 '무시 전략'으로 일관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들은 경제를 살릴 일꾼을 원하지 사회를 분열시키는 '말꾼'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후보자간 토론이란 게 선거법에 따라 하면 되는 것이지 정 후보가 애걸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다"라며 사실상 제안을 거부했다.

나 대변인은 또 "정 후보는 여권 단일 후보가 아닌 '같기도 후보'일뿐이다. 체급을 더 키워 토론을 제의하든지, 아니면 단일화를 포기한다고 선언해야 할 것"이라며 정 후보가 범여권 단일후보가 되기 전까지는 토론 등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김성곤ㆍ김현정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