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대선후보 '기자실 복원' 공약 비판

최종수정 2007.10.21 15:20 기사입력 2007.10.21 15:20

댓글쓰기

청와대는 21일 각 정당의 대선 후보들이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성토하면서 '집권시 기자실 원상회복'을 공약한 것에 대해 "실망스러운 영합주의 언론관"이라고 비난했다.

양정철 홍보기획비서관은 이날 청와대브리핑에 글을 올려 "최근 보도를 통해 소개된 대선 후보들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에 대한 견해가 실망스럽다"면서 각 당 대선 후보들의 '언론공약'을 비판했다.

그는 "대선 후보들이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오해하고 있다"며 "추진 과정에서 언론계가 우려한 취재접근권 제한 문제는 언론ㆍ시민단체들이 요구한 수준 그대로 수용했으며 전자브리핑 제도 등은 오히려 강화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지금 남은 쟁점은 '통합브리핑 룸으로의 이전'이란 공간적 문제밖에 없다"며 "부처별 기사송고실에서, 개방이 확대된 통합브리핑 룸으로 이전하는 것을 취재접근권 제한으로 연결하는 것은 억지"라고 했다.

양 비서관은 또 통합브리핑룸으로의 이전에 대한 각당 대선후보들의 "기자들의 접근을 막겠다는 것"(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취재권의 간섭이자 억압"(민주당 이인제 후보) 등 비판적 입장을 "무지의 결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의 "기자들이 쫓겨나 거리의 기자가 됐다"는 발언에는 "멀쩡한 브리핑 룸을 청사에 마련해 놓았는데도 기자들이 입주를 거부하는 상황을 두고 그렇게 표현하는 것은 민노당 답지 않은 선정적 접근"이라고 비판했다.

권 후보가 지난 1988∼1994년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산하 '언론노보'에서 기자로 근무했던 양 비서관은 "6년을 넘게 모시며 언론민주화 운동을 했던 대선배로, 그 분을 함께 겨냥해 이 글을 쓰는 것이 고뇌스럽다"고도 했다.

그는 그러나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의 경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고 평가한 뒤 "언론사, 시민단체 등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안을 만들겠다"는 발언을 소개했을 뿐 직접적인 비판을 가하지 않았다.

양 비서관은 각당 대선 후보들의 '기자실 원상회복' 공약에 대해 "이를 되돌리겠다면 상당한 기준과 이유, 대안이 따라야 한다"고 전제하면서 "후보들의 입장에는 그런 원칙이 반영돼있지 않고 기자들 듣기 좋은 그 표현 속에는 수많은 함정과 무책임, 무소신이 도사리고 있다"고 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