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바로티, 2천600만달러 빚 남기고 타계"

최종수정 2007.10.21 14:58 기사입력 2007.10.21 14:58

댓글쓰기

지난달 타계한 세계적 테너가수 루치아노 파바로티에게 2570만달러(약 235억원)의 빚이 남아있었다고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가 2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파바로티의 두번째 아내 니콜레타 만토바니의 변호인 조르조 베르니니의 말을 인용해 파바로티가 말년에 무대에 나가지 않은 대신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치료를 받아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파바로티의 유산 규모는 3천만~2억유로로 추정되고 있다.

라 레푸블리카는 파바로티의 미국 내 유산을 그와 만토바니 사이에서 태어난 딸 앨리스에게 물려준다는 내용의 유언이 공개됐고 이번에 남은 부채까지 알려짐에 따라 그의 유산을 둘러싼 분쟁이 결국 법정까지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현진 기자 everwhit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