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한전 "심야전력 2조 적자..요금 64% 인상 필요"

최종수정 2007.10.21 14:00 기사입력 2007.10.21 11:22

댓글쓰기

밤에 남아도는 전기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도입된 심야전력 제도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량 급증과 발전단가 상승으로 매년 수 천억원대의 적자가 발생, 지난해까지 누적 적자액이 무려 2조원을 넘어섰다.

그러나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60%대의 가격 인상이 필요해 전체 사용량의 85%에 달하는 일반 가정들의 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한국전력이 국회 산업자원위원회 대통합민주신당 조정식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1년 이후 심야전력 사업에서 매년 2000억∼5000억원대의 적자가 발생했고 지난해까지 쌓인 적자액은 2조2627억원이었다.

지난해 적자는 5275억원으로 최대를 기록하는 등 적자 규모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심야전력은 전기 보일러를 이용해 한 밤중에 가열해놓은 물을 낮시간 난방에 활용하는 식으로 운용되고 있으며 전체 사용량의 85%가 주택용, 12%가 일반용이며 농업과 산업용은 각각 1.4%, 0.6%다.

전기의 효율적 사용을 위해 도입된 심야전력의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것은 판매단가가 원가의 57%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저렴한 가격 탓에 심야전력 사용량은 10년 전인 1997년 1438GWh에서 해마다 고속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1만8329GWh로 12.75배 증가했다.

이에 따라 한전은 기본적으로 가격 인상을 통해 적자문제를 해소한다는 전제 아래 에너지경제연구원의 연구용역을 통해 구체적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적자 해소를 위해서는 Kw당 요금을 현행 평균 38.95원에서 63.96원으로 64% 인상하고 주거용의 공급량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은 구체적 인상폭과 시기에 대해 "아직까지 최종 연구결과를 받지는 않았다"면서 "전력요금 인상과 폭은 정부와 협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