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국대, 국고보조 특혜 의혹 '억울'

최종수정 2007.10.17 18:38 기사입력 2007.10.17 18:37

댓글쓰기

17일 광화문 정부중앙청사에서 진행된 국정감사자리에서 김영숙 의원을 비롯한 여러 의원들이 '동국대 특혜'를 제기했으나 동국대는 이에 대해 '부당한 지적' 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영숙 의원(한나라당)은 17일 열린 국정 감사에서 "동국대에 대한 교육부 지원이 신씨 채용 이전인 2004년은 12억4900만원, 2005년은 35억600만원에 머물렀지만 2006년과 2007년에는 각각 100억300만원과 61억5800만원으로 뛰어올랐다"며 "교육부가 동국대에 특혜를 베푼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동국대 관계자는 "단순한 수치에 의해 특혜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대학측으로 볼 때 억울하다"며 "2005년과 2006년 사이는 동국대에 '상위권 대학으로의 도약'이라는 동기부여가 되면서 국고 보조를 받기 위한 사업신청 준비에 열의를 다한 시기"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공교롭게 신정아씨의 임용문제와 맞물려, 교수들과 학내구성원들의 교육부 지원사업 신청 노력이 왜곡되고 있다"고 전했다.

동국대가 교육부의 예산을 지원받은 수도권대학 특성화 사업, 구조개혁 선도대학 지원 사업과 관련해 타 대학들이 훨씬 많은 예산을 받았음에도 불구, 동국대 지원에만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고 동국대는 호소했다.

특히 구조개혁 선도대학 지원 사업은 오히려 200억원의 수입손실을 감수하며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감행한 것이라 더욱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국대 관계자는 "국고지원프로젝트를 위해 최선을 다했던 교수님과 학내구성원들이 이번 일로 참담한 마음을 느끼고 있다"며 "현재 정부로부터 특혜성 재정지원을 받았는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에 있지만 사실에 입각하지 않은 특혜 비리 의혹 제기는 부당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