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鄭 주가조작 연루 의혹 제기…鄭 강력 반발

최종수정 2007.10.17 16:33 기사입력 2007.10.17 16:32

댓글쓰기

한나라당이 대통합민주신당의 이명박 후보 검증 공세에 맞서 정동영 후보 검증이라는 칼날을 빼들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박세환 한나라당 의원은 17일 정동영 신당 대선후보가 처남을 통해 주가를 조작, 거액을 챙겼다는 의혹을 폭로했다. 이에 정 후보측은 이 후보의 비리를 가리려는 것이라고 강력 반발하며 각종 의혹에 대한 이 후보의 국감 증인 출석을 요구했다.  

이 때문에 정책국감을 실현하겠다는 여야 지도부의 공언에도 불구하고 17대 국회 마지막 국감은 이명박, 정동영 등 여야 유력 대선후보들에 대한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되고 있다.

한나라당의 권력형비리조사특위 소속 박세환 의원은 이날 오전 법사위 국감장에서 "정동영 후보가 2001년 처남 민 모씨를 통해 코스닥기업의 주가조작에 관여해 거액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가 전주지검에서 진행됐다"며 이 사건에 대한 문서검증 실시를 신청했다.

이어 "민씨 명의의 증권계좌를 통해 제3의 인물이 가장매매, 허수매매 등 주가조작을 했지만 검찰 수사결과,민씨의 주가조작 혐의가 드러나지 않아 사법처리에 이르지 못했다는 것은 축소수사 의혹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뒤이어 국회 기자실을 찾아 "이 사건에 대해 금감원이 조사를 하자 (정 후보가) 이를 무마하기 위해 압력을 행사해 관련자 중 직접 행위자 1명만을 수사기관에 통보하도록 축소한 의혹 등이 있다"면서 이번 국감에서 이를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 혐의에 대해 "당시 정 후보가 처남 A씨와 A씨의 부인 등 다수의 차명 증권계좌에 예치한 수십억 원의 자금으로 코스닥 주식을 사들인 뒤 부동산 중개인이었던 B씨를 시켜 '가장 매매' 등의 수법으로 주가를 끌어올려 불법 시세 차익을 얻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 후보의 처남이 당시 30대 중반의 나이였음에도 수억 원이 입금된 증권계좌를 갖고 경제적 이득을 취한 게 틀림없는데 공범으로 처벌받지 않았다는 점은 납득할 수 없다"면 "당시 여권 실세였던 정동영 씨의 위치를 볼 때 압력을 행사했을 것이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사건을 담당했던 전주지검에서 수사기록을 열람하고 문서 감정을 하는 등 혐의 입증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전주지검에 대한 법사위 국감은 오는 19일로 예정돼 있다.

이에 대해 정 후보측 김현미 의원은 반박회견을 통해 "우리 입장은 간단하다"면서 "정 후보에게 어떤 문제가 있다고 한나라당이 생각한다면 언제든지 국민의 조사와 검증을 받을 생각이 있다"고 맞받았다.

특히 "처남이 단순 계좌주인 사건을 들추어 정 후보와 억지로 꿰맞춰 가려는 것은 이 후보의 비리를 손바닥으로 가리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이 후보가 국감 증인석에 나온다면 정 후보도 출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