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윤재씨 영장 재청구...발부 여부 관심

최종수정 2007.10.17 15:43 기사입력 2007.10.17 15:43

댓글쓰기

정윤재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과 부산지역 건설업자 김상진씨(42ㆍ구속기소)와의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은 17일 정 전 비서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0일 정 전비서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27일 만에검찰이 재청구한 정 전비서관에 대한 영장이 발부될 지 여부가 주목된다.

부산지검 정동민 2차장 검사는 "이날 1차 영장기각 이후에 법원의 기각사유에 대해 보완수사를 해 왔다"면서 "특가법상 알선수재 및 변호사법 위반 혐의 외에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추가 적시했다"며 영장발부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지난해 12월 31일 이미 구속 기소된 건설업자 김씨의 세무조사를 무마해 주는 조건으로 1천만원의 받은 혐의(알선수재) 부분을 은폐한 점을 부각시켜 영장에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비서관은 앞서 "당일(12월 31일) 여러 지인들과 고스톱을 치고 있었기 때문에 돈을 건네 받을 상황이 아니였다"며 1차 영장실질심사에서 지인들 명의의 공증진술서를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검찰은 보강조사를 통해 전화위치 추적 및 관련자들의 진술 등 토대로 정 전 비서관이 허위 진술을 한 것을 확인한데 이어 공증 진술서도 영장실질심사 당일(지난달 20일) 변호사 사무실에서 작성된 사실을 추가로 밝혀냈다.

검찰은 2005년 11월 지인 J(48)씨로부터 8천만원과 2천만원으로 나눠 1억원을 통장 계좌로 받은 것과 관련, 정 전 비서관은 차용금이라 주장하고 있지만 약정서가 이자를 내지 않은 점과 공직자 재산 등록시 채무로 등재하지 않는 점 등을 들어 정치 자금법 위반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의 '후원금 유용'과 청와대 관광' 등 선거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서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은 또 정 전 비서관의 변호사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소명 보완 자료를 내일 오후에 열릴 영장실질심사에서 추가 제출하고 증거인멸에 따른 신병확보의 필요성을 부각시킬 방침이어 법원의 판단이 주목된다.

정 전 비서관의 구속수사 여부는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내일 오후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