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 "세종시 주민들, 차기정부 행정도시 추진 제대로 안할 듯"

최종수정 2007.10.17 13:47 기사입력 2007.10.17 13:46

댓글쓰기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지역 주민들은 세종시가 정부 직할의 광역시가 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기군 잔여지역 주민들의 대다수가 행정도시 편입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역 주민들 대다수는 차기정부가 행정도시 추진을 제대로 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 불안해하고 있다.

이는 국민중심당 정진석의원측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한국갤럽에 의뢰해 충청지역 15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세종시의 법적 지위에 대한 질문에서는 예정.주변지역 응답자의 64.1%가 '정부직할 광역시'를, 27.3%가 '충남 산하 기초단체'를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인구 3분의 1정도가 행정도시로 편입되는 연기군의 경우, 나머지 잔여지역 주민 73.7%가 특별시나 정부법안대로 확대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잔여지역 주민들의 91.5%는 70.1%가, 특히 연기군 잔여지역 주민의 91.5%가 행정도시로 편입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도시 건설진행이 잘되고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서는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견해에 2배 이상 많았고, '주변지역을 충분히 지원하지 않고 있다'는 응답도 78.1%에 이른다. '지역민 의견 제대로 반영하지 않고 있다'는 답변도 전체의 69.1%에 달했다.

특히 지역주민들은 차기정부가 행정도시를 본래대로 추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차기정부 행정도시 추진 관련 질문에서 '본래의 취지와 목적대로 추진할 것이다'는 응답은 지역주민의 37.4%, '그렇지 않을 것이다'는 답변은 38.1%에 달했다.

'세종시 건설 이후 계속 거주할 계획인가'에 대한 질문에서는 잔여지역 주민 80.2%가, 예정.주변지역 주민 76.1%가 '거주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주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은 '원래 취지와 계획대로 변경없이 건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이번 조사결과 참여정부 초기의 계획이 많이 변경됐음을 알 수 있다"며 "국가균형발전이 용두사미격이 됐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정수영 기자 jsy@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