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한선교 "지하철 소음, 헬기 이착륙 소음 수준"

최종수정 2007.10.17 11:47 기사입력 2007.10.17 11:16

댓글쓰기

서울시 지하철 승강장의 소음도가 기준치를 현저히 초과하며 지하철 이용객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한선교 의원은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1호선의 평균소음측정치가 81.2dB을 기록하는 등 모든 노선의 소음도가 기준치인 70dB 이상을 기록했다"며 "환경부에 시급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이와 같은 지적이 있을 때마다 관계 당국과 서울시는 스크린도어 공사를 통해 차츰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수도권 대기질 개선과 같은 데 막대한 예산을 쏟을 게 아니라 생활과 보다 밀접한 소음 관련 대책에 예산을 좀 더 배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시 지하철 승강장의 평균 소음도가 모든 노선에서 학계 등의 제시 기준치인 70dB을 현저히 초과했다는 것이 한 의원의 주장.

특히 지하철 2호선 신촌역의 경우 기준치를 17%나 초과하며 헬기가 이착륙할 때 2m 거리에서 들리는 수준의 소음을 초과한 94.2dB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의원은 "우리나라 인구의 10%에 해당하는 470여만명이 지하철을 이용한다"며 "지하철공사가 제시한 바와 같이 승강장 소음 최대 기준 60dB, 역무실 50dB 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관계당국과 서울시는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하진수 기자 hj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