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장복심 "의약품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 실효성 의문"

최종수정 2007.10.17 11:06 기사입력 2007.10.17 11:05

댓글쓰기

지난 9월부터 국립의료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의약품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이 환자들의 낮은 호응으로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복심(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이 9월17일부터 한 달 가량 국립의료원에서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 현황을 파악한 결과, 전체 대상 환자 2019명 가운데 590명(29%) 만이 성분명 처방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장 의원은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한 20개 성분 가운데 15개(75%)는 의사의 처방 없이도 약국에서 직접 구입할 수 있는 일반 의약품인데다 환자들의 호응도가 낮아 실효성이 의문"이라며 "처방경험에 의해 사용빈도가 높고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될 수 있는 전문 의약품으로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성분명 처방제 도입은 참여정부의 공약사항인데도 시행과정에서 졸속으로 추진돼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성분명 처방 대상의 대부분이 예외환자로 분류돼 있어 정부의 시행의지를 의심케 한다"고 덧붙였다.

복지부는 9월부터 10개월 동안 국립의료원 외래환자 가운데 원외처방 환자를 대상으로 성분명처방 시범사업을 시행한 뒤 시행 과정의 문제점 등을 평가할 예정이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