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신당-한, 증인채택 강행두고 시작도 전에 파행

최종수정 2007.10.17 10:16 기사입력 2007.10.17 10:16

댓글쓰기

17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는 신당 의원들의 증인채택 강행과 관련해 한나라당 의원들이 박병석 정무위원장의 사회를 거부키로 해 초반부터 국감이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이날 국회 정무위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은 국감 시작전에 '국회 정무위 한나라당 의원들의 요구'라는 자료를 배포, 박병석 의원은 위원장직을 사퇴하고 사퇴 전까지 사회를 간사에게 넘기라고 요구했다. 또 통합신당 간사는 2007년 10월11일부터 불법적으로 이뤄진 증인참고인 의결이 안건부존재로 당연무효임을 선언하고 통합신당은 폭력사태를 야기한 괴한들의 정체를 밝히고 폭행사건에 대해 위원회에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한나라당 의원들은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 마련된 정무위 국감장의 의장석을 점거하고 신당 의원들과 대치중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