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鄭 겨냥 "뭐라고 하든 노무현 정권의 아류"

최종수정 2007.10.17 10:10 기사입력 2007.10.17 10:09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17일 대통합민주신당의 정동영 대선후보를 겨냥, "뭐라고 하든 결국은 노무현 정권의 아류"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회의에서 "신당 후보를 보니까 노 정권에 대한 비판이랄까 이것 때문에 당을 해체하고 (신당을) 만들었는데, 후보가 되니까 다시 돌아가는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런 무책임한 현상이 막 일어나면서 국민이 정치권을 보는 불신이 나오고, 이런 점에서 한나라당은 국민을 향해 일관된 모습을 보이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대선은) 정권 연장이냐 정권교체냐 하는 양대 세력간 싸움"이라면서 "(또) 말 잘하는 세력과 일하고자 하는, 일을 잘하는 세력간의 싸움"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요즘 한나라당이 20%를 위하고, 80%는 위하지 않는 것 처럼 (정 후보가) 말하는데 한나라당은 100% 국민을 위한다"면서 "그렇게 가르고, 분열시키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철저히 우리 당은 서민과 중소기업, 자영업 쪽에 집중해서 정책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서민을 위한다는 것은 말로만 되는 것이 아니다. 실질적으로 서민에게 도움을 주는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서민이) 더 어렵게 된 것은 사실"이라면서 "서민을 잘 살게하자는 게 우리의 목표이다. 정권을 바꿔서 서민이 잘 살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대는 분열과 갈등을 계속해서 거기서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전략이지만, 우리는 진심으로 국민과 약자를 걱정하는 당의 면모를 보여야 한다"면서 "상대 당이 '5, 10, 20%' 등 아무리 현란한 말을 해도, 국민은 잘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