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 80%, "같은값이면 사회공헌 기업 제품 구매"

최종수정 2007.10.17 11:00 기사입력 2007.10.17 11:00

댓글쓰기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이 기업 이미지 개선 효과 뿐만 아니라 제품 구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국내기업의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10명중 8명은 ‘같은 값이면 사회공헌을 잘 하는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겠다’(80.6%)고 응답했으며, 10명중 3명은 ‘현재도 제품구매시 해당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고려하고 있다’(33.2%)고 밝혀 사회공헌활동이 기업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가격이 비싸더라도 사회공헌기업의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응답도 29.2%에 달했다.  이들 중 91.1%는 3%에서 5%까지 가격을 더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응답했다.

상의는 사회공헌활동이 단기적으로는 기업에 부담을 줄 수 있으나 기업 이미지 제고와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긍정적인 효과도 적지 않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기업의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는 다소 인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과반수에 가까운 44.6%가 ‘보통’ 수준으로 매겼으며, ‘미흡’하다는 의견도 35.6%에 달했다.

미흡하다고 평가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회 분위기로 인해 마지못해 하는 경우가 많다’는 의견이 46.7%로 가장 많았으며, ‘공헌활동이 지속되지 않고 일회성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27.7%), ‘공헌규모가 작다’(14.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기업 사회공헌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반드시 해야 한다’(49.6%)는 의견과 ‘여유가 될 경우에 한해 해야 한다’(48.4%)는 의견이 비슷하게 나왔으며, 응답자의 75.6%는 사회공헌활동이 사회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있다고 답변해 사회공헌활동의 효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기업이 가장 역점을 두어야 할 사회공헌 분야로는 ‘소외계층 지원(48.8%)’과 ‘환경보전활동(26%)’을 1, 2순위로 꼽아 최근의 사회적 이슈인 양극화와 환경 문제에 대해 기업이 어느정도의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장학사업’(6.6%), ‘지역발전 지원’(15.6%), ‘문화예술 지원’(3.0%)의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최근 국내기업의 해외 공헌활동에 대해서는 ‘현지 이미지 개선을 위해 필요한 일(48%)’이라는 의견과 ‘해외활동은 줄이고 국내 공헌활동에 힘써야 한다(52%)’는 의견이 엇갈렸다.

김정민 기자 jm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