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한선교 "영업정지 생수업체 여전히 성업"

최종수정 2007.10.17 09:50 기사입력 2007.10.17 09:49

댓글쓰기

지난 2003년 이후 생수업체들에 대한 행정처분 건수는 무려 164건에 달했지만, 허가 취소 조치는 불과 4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발· 영업정지 조치를 받았던 (주)가지산샘물, 가평청정, 수산음료(주) 등은 여전히 영업을 하고 있어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7일 환경부가 한나라당 한선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3년 이후 매년 평균 41건의 행정처분이 생수업체들에게 내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는 중소형 업체들 뿐만 아니라, 대형 업체들도 다수 포함돼 있어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매출액 기준으로 시장 점유율 2위를 달리고 있는 '(주)석수와 퓨리스'는 지난해에만 행정처분 2회를 받았으며, 이 중 한 건은 영업정지에 해당하는 것이었다.

풀무원 샘물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 대기업 계열사인 동원F&B, 대기업에 OEM으로 생수를 납품하는 창대통상(주) 등도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었다.

특히 3년 연속 행정처분을 받은 업체 가운데, 비교적 강도가 무거운 고발· 영업 정지 등을 연속으로 받은 울산의 (주)가지산샘물, 경기의 가평청정, 충분의 수산음료(주) 등은 자체 브랜드에 의한 판매 뿐만 아니라, 진로, 롯데, 농협 등 대기업에도 OEM 방식으로 여전히 납품하고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는 게 한 의원의 지적이다.

한 의원은 " 지난 4년 간 생수업체들에 대한 행정처분 조치는 무려 164건에 달했지만, 허가 취소는 4건에 불과했다"면서 "무분별한 생수 제조업체 난립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