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문광부, 홍보처 주도 언론탄압 견제해야

최종수정 2007.10.17 09:39 기사입력 2007.10.17 09:38

댓글쓰기

언론정책의수립과 집행을 관장하는 문화관광부가 국정홍보처 주도의 언론탑을 견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관광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김학원 의원은 이날 문화관광부 국감에 앞서 미리 배포한 자료를 통해 "10월1일부터 정부 각 부처의 브리핑을 정부중앙청사 · 과천청사 · 대전청사 · 국방부 · 대검청사 등 통합브리핑센터에서만 하고 있으며 11일부터 기존 부처별 기사송고실은 더이상 운영하지 않겠다고 기자들에게 최후통첩을 했다"며"이러한 조치는 현장에서 기자들을 몰아내 언론의 감시 기능을 약화시키고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처럼 기자실을 대못질하는 상황에서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국제적 언론 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RSF)'가 전날 발표한 '2007년 세계언론자유지수'에서 한국은 지난해 31위에서 올해 39위로 순위가 8계단이나 하락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기자들의 취재활동과 보도활동을 최대한 지원하라고 존재하는 국정홍보처가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라는 이름으로 기자실(브리핑룸) 통폐합 등 언론탄압에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광부는 대한민국 언론의 정책수립과 그 집행을 관장하는 정부 부처인만큼 책임감있는 문광부라면 홍보처의 이같은 언론 대못질을 견제하고 언론의 자유로운 취재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했어야 마땅하다"며"그러나 문광부 장관은 지난 8월31일 기자간담회장에서 홍보처 주도의 브리핑룸 통폐합 정책에 대해 '내가 언급할 입장이 못된다'고 밝혔다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의 취재현장에서 전방초소 역할을 하는 기자실을 폐쇄하는 것은 언론의 손발을 잘라내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지금이라도 장관은 홍보처의 언론취재선진화 방안이 아닌 '언론탄압 방안'을 즉각 포기시키고 기자들에게 자유로운 취재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할 의향은 없는지 물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