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독자기술로 중대형 디젤엔진 '첫선'

최종수정 2007.10.17 11:00 기사입력 2007.10.17 11:00

댓글쓰기

2012년 10만대 판매 목표

   
H엔진
현대차가 3년6개월이라는 시간과 6000억원에 개발비를 들여 독자기술로 만들어진 중·대형 디젤엔진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차는 17일 자체기술로 중소형(4ℓ급)·중형(6ℓ급)·대형(10ℓ급) 등 중·대형 상용디젤엔진 3개종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중형·대형급 디젤엔진을 현대차가 순수 독자기술로 개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승용디젤, 소형 및 초대형 상용디젤엔진은 이미 독자기술기반을 갖췄지만 중소형급에서 대형급에 이르는 상용엔진은 그동안 선진업체의 기술을 이전 받아왔다.

현대차는 이번 엔진개발로 핵심부품의 원천기술 확보를 통해 상용부문에서도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고 자평했다.

특히 승용디젤뿐만 아니라 상용 소형에서 초대형에 이르는 디젤엔진 전부문에서 순수 독자기술로 풀라인업 구축을 완료하게 됐다. 상용차 시장에서 위상이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신형 엔진 개발에는 39개월의 연구기간과 제품 개발 4000억원, 공장투자 2000억원 등 총 6000억원이 투입됐다.

현대차는 이날 상용차 전문공장인 전주공장에서 국내외 기자단, 최한영 상용사업담당 사장을 비롯한 회사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
   
F엔진
데 순수 독자기술로 개발한 ‘신형 상용엔진 보도발표회’를 갖고 F엔진(4ℓ급), G엔진(6ℓ급), H(10ℓ급)엔진 등 신형엔진 3개종과 개량모델 파워텍(12ℓ급)엔진 1개종 등 4개종을 첫 공개했다.
신형 엔진이 장착된 2008년형 차량들은 올 11월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

현대차 최한영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순수독자기술 엔진의 풀라인업 구축은 대한민국 상용차 기술력이 완성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고현대차가 세계 초일류 상용차 브랜드로 거듭나는 원동력이 돼 줄 것”이라며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세계 최고 품질의 상용차 개발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따.

또 “안정된 노사관계와 생산 2교대를 기반으로 2012년 전세계에 10만대 규모를 생산·판매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메이커로 도약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이번 신형엔진 개발을 계기로 국내외 시장공략을 강화 2010년 8만대, 2012년에는 10만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다.

해외 수출비중 확대를 위해 10월말 국내 상용차로는 처음으로 도쿄모터쇼에 참가, ‘유니버스’를 전시해 일본시장의 반응을 점검하고 향후 유럽과 북미지역 수출도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38% 수준인 수출비중을 2012년에는 55%까지 확대할 전략이다.

현대차는 이번 독자 신엔진 개발 기술을 기반으로 2단 터보를 적용한 초고출력 엔진, 대체연료인 CNG, 디메틸에테르 엔진, 디젤 하이브리드 엔진개발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편 신형엔진을 탑재한 차량의 동력성능(추월성능)은 엔진의 토크가 최대 약 50%까지 높아진 것을 바탕으로 기존 모델에 비해 최대 29%까지 향상됐다.

또한 엔진별로 연간 유류비가 6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절감될 정도로 연비가 향상됐으며, 내구성은 1.5배, 소모품 교환주기는 4배
   
 
G엔진
높아지는 등 고객 수익성 제고를 위한 제품 개발에 역점을 뒀다.

이와 함께 장시간 운전하는 상용차 고객의 특성을 반영 정숙성을 승용차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개선했다.

아울러 신형엔진은 질소산화물(NOx)과 입자상물질(PM)을 각각 30%와 80% 감소시켜, 내년 국내 적용 배기가스 규제 유로4 기준을 만족시키는 친환경성을 자랑한다.

고성능과 저연비, 소음과 진동을 줄이기 위한 3세대 커먼레일 연료분사장치를 적용하는 등 최신기술을 도입했으며 상용엔진으로는 국내 최초로 고강성 주철재질의 실린더 블록 생산에 성공, 소음과 오일소모를 획기적으로 감소시켰다.

또한 피스톤, 터보차져, 오일 필터 등도 최신 신기술을 적용해 엔진성능 향상 및 내구성을 획기적으로 증대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