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교 등 집단급식소 지하수 28%서 세균.발암물질"

최종수정 2007.10.17 08:00 기사입력 2007.10.17 07:59

댓글쓰기

학교 등 집단급식소와 식자재공급업소가 사용하는 지하수 30% 가량에서 각종 세균과 발암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청과 환경부가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안명옥 의원(한나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집단급식소와 식자재공급업소가 사용하는 지하수 28%에서 세균 또는 발암성 물질 '질산성 질소'가 검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식약청이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집단급식소와 식자재공급업소를 대상으로 지하수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64개 집단급식소 가운데 학교급식소 9곳을 포함해 13곳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식자재공급업소 29곳중 13곳이 음용수 기준을 초과했다.

또한 부적합 적발 내역 39건 가운데 대장균 또는 대장균군이 검출된 지하수가 19건, 일반세균 초과 검출이 12건이었으며 발암성 물질인 '질산성질소'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된 지하수가 3건으로 조사됐다.

충남 연기군의 한 식자재공급업소는 기준치보다 37배나 많은 일반세균이 검출되기도 했다.

질산성질소를 다량으로 섭취하면 혈액에 산소공급이 부족해지며, 심장병과  뇌질환은 물론 위암과 소화기암 등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환경부가 매년 실시하는 지하수 수질검사에서도 올해 6월 현재 330개 지하수에서 660건의 부적합 사례가 발생했다.

부적합 사유별로는 질산성질소 기준초과가 168건(25.5%)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세균 기준초과 152건(23.0%), 총대장균군 97건(14.7%) 등의 순이었다.

이같은 열악한 수질상태가 노로바이러스 감염 등 각종 식중독 사고로 이어진다는 지적이다.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사고는 2005년 7건에서, 2006년 51건, 올해 7월 현재 79건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안 의원은 "지하수는 소독처리를 하지 않기 때문에  수돗물보다 병원성 미생물에 쉽게 오염될 수 있으므로 식품 및 위생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