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정호영CFO, "북미지역 재고관리에 주력"

최종수정 2007.10.16 17:13 기사입력 2007.10.16 17:07

댓글쓰기

미국 서브프라임 사태 제한적...영향 미비

LG전자 정호영 부사장(CFO)은 16일 3분기 실적설명회 자리에서 "미국의 서브프라임 사태의 영향에 신경을 쓰기보다는 북미지역의 재고관리에 더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부사장은 디스플레이, 휴대폰,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 제품에 대해 북미지역의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사업적 관점에서의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이규성 기자 bobo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