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BBK 공세 이어 '상암 DMC' 국조 요구

최종수정 2007.10.16 17:36 기사입력 2007.10.16 17:36

댓글쓰기

15일 대선후보 지명대회를 통해 정동영 후보를 본선 후보로 확정한 대통합민주신당의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때리기가 가속화되고 있다.

신당은 이미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BBK 증인채택을 강행, 이에 반발하는 한나라당과 전면전을 치른 바 있다. 이후 BBK 주가조작 사건에 이명박 후보가 연루됐다고 주장한 김경준 씨의 귀국과 관련, 한나라당이 사실상 김 씨의 귀국을 막고 있다면서 책임있는 해명을 촉구해왔다.

이러한 가운데 신당은 16일 소속 의원 141명 전원의 명의로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센터(DMC)' 건설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신당은 "업체선정에서 오피스텔 분양까지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업체를 도와줬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봉이 김선달의 사기를 빰치는 의혹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5500억원의 외자유치와 독일대학 및 독일기업 유치를 전제로 서울시가 싼값에 공급한 상암동 땅에 외자가 아닌 명동사채를 끌어와 오피스텔을 짓고 내국인에게 오피스텔을 불법 분양하여 6000억의 분양수입을 올린 것이 상암동 DMC 건설비리 의혹의 골자"라고 설명했다.

또한 "변변한 사무실 한 칸 없던 업체가 불과 3년 만에 6000억원을 번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특혜와 탈법이 일어났기 때문"이라면서 "서울시 고위층의 비호와 압력없이 이뤄질 수 없는 성격"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 외국기업 용지를 파산 직전의 부동산업체에 헐값 매각한 점 ▲ 학교를 세울 수 없다는 실무진 의견에도 건축허가가 일사천리로 진행된 점 ▲ 매각대금이 외자가 아닌 국내은행의 매출이라는 점 ▲ 실무진 의견을 무시한 오피스텔 건축과 일반분양 허가 등 4대 의혹에 대한 규명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