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보생명, '지정인출금 보증' 변액보험 출시

최종수정 2007.10.16 14:00 기사입력 2007.10.16 13:59

댓글쓰기

   
 
교보생명은 일정시점의 적립금 중 일정금액을 펀드 수익률 변화에 관계없이 보증지급하는 변액연금보험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무배당 교보프라임변액연금보험'으로  일정시점에 고객이 지정한 적립금(지정인출금액) 대해 수익률이 떨어져 적립금이 줄어들면 차액을 보전해 지급하고, 반대로 수익이 더 날 경우에는 수익이 난 만큼을 더해 지급한다.

1억원의 적립금을 쌓은 고객이 5000만원을 '지정인출금액'으로 설정할 경우 지정한 5000만원에 대해서는 수익률이 급락해 적립금이 줄어들더라도 지정시점부터 매년 500만원씩 10년 동안 연금형태로 받게 된다. 수익이 더 날 경우에는 마지막 10년 차에 수익이 난 만큼을 추가로 받는다.

‘지정인출금액’은 고객이 선택한 연금개시나이가 되기 전에 10년간 연금형태로 지급되기 때문에 자녀 학자금이나 결혼자금 등으로 정기적인 목돈이 필요할 때 안정적으로 쓸 수 있다.

‘지정인출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5000만원의 적립금은 고객이 선택한 펀드에 계속 투자돼 연금개시나이부터 연금으로 받게 된다.

지정할 수 있는 인출금 한도는 선택시점의 계약자적립금에서 계약자적립금의 10%와 500만원 중 큰 금액을 뺀 만큼이다.

예를 들어 선택시점의 계약자 적립금이 1억원이라면 총 9천만원까지 ‘지정인출금’으로 정할 수 있다.

연금개시시점에 보장하는 ‘최저연금적립금’ 보장비율도 종전 상품의 100%에서 120%로 높였다. 수익률이 낮더라도 그 동안 낸 주계약보험료의 120%만큼은 연금개시시점에 연금지급을 위한 적립액으로 쌓아 놓는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교보프라임변액연금보험은 변액보험의 실적배당 특성은 그대로 두면서도 노후자금 마련을 위한 연금보험의 안정성을 강화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김보경 기자 bk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