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창호 "속히 합동브리핑센터로 이전하라" 촉구

최종수정 2007.10.16 13:48 기사입력 2007.10.16 13:47

댓글쓰기

김창호 국정홍보처장은 16일 소위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둘러싼 정부와 일선기자들간 갈등과 관련, "기존의 기사송고실을 폐쇄하고, 합동브리핑센터를 가동한다는 정부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국무회의 브리핑 후 취재지원선진화 방안에 관해 언급하면서 "정부는 모든 브리핑을 지난 1일부터 합동브리핑센터에서 실시중이며, 브리핑센터내에 기사송고실을 마련해 운영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기존의 기사송고실은 정부 각 부처가 사무실로 사용하기로 방침이 정해져 있는 만큼 일선 기자들은 하루속히 합동 브리핑센터로 이전해 달라"고 요청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