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국내은행 신BIS비율 도입 문제없어"

최종수정 2007.10.16 12:00 기사입력 2007.10.16 12:00

댓글쓰기

6월말 BIS비율 12.87% 전년말比 0.12%p 상승

금융감독원은 16일 국내은행의 BIS자기자본비율이 계속해서 개선되고 있으며, 내년에 신BIS비율이 도입되도 충분히 감내할 만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6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BIS자기자본비율은 12.87%로 전년말 12.75% 대비 0.12%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은행들이 올 상반기 9조9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해 자기자본증가율(10.16%,12조원)이 위험가중자산증가율(9.16%, 85조2000억원)을 상회했기 때문이라고 금감원은 분석했다.

자기자본 증가 내용면에서도 기본자본이 10조6000억원(12.49%) 증가한 반면 부채성격의 보완자본은 7000억원(2.01%) 증가하는데 그쳐 전체 자본중 기본자본의 비중은 71.8%에서 73.2%로 1.4%포인트 상승했다.

은행별로는 우리·하나·외환·대구·부산·전북·경남·산업은행의 BIS비율이 전년말보다 상승했고, 국민·광주·SC제일·신한·한국씨티·제주·기업·농협·수협·수출입은행은 하락했다.

그러나 하락한 10개 은행의 평균 BIS비율도 12.18%로 자본적정성 최소 기준인 8%를 여유있게 상회하는 수준이어서 건전성 측면에서 이상이 없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또한 국내은행의 BIS비율 12.87%는 미국 12.37%, 영국 12.36% 등 선진국보다 높거나 유사한 수준이다.

아울러 금감원은 내년 1월1일부터 신BIS비율이 도입되면 은행들의 BIS비율이 하락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충분히 감내할 수 있는 수준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대평 금감원 부원장은 "신BIS비율을 적용하면 국내은행의 BIS비율은 1%포인트 정도 하락하는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정도의 하락폭은 은행 스스로 흡수 가능한 수준이며 1%포인트가 떨어져도 자본적정성 1등급 기준인 10%를 상회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은행들이 최근 지속적으로 대규모 당기순이익을 시현했고, 필요할 경우 배당억제를 통해서 내부유보를 할 수 있다"며 "신종 자본증권발행을 통해 자본을 확충하고 후순위채 등 보완자본을 확충을 통한 자본 증가여력도 충분하기 때문에 신BIS비율 도입에도 지속적인 안정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보경 기자 bk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