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립대 총장 집단 반발 "로스쿨총정원 3200명 이상"

최종수정 2007.10.16 10:57 기사입력 2007.10.16 10:57

댓글쓰기

이달안으로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총정원에 대한 최종 확정이 예정된 가운데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는 로스쿨 총정원이 3200명은 넘어야 한다고 긴급 입장을 표명한다. 
 
16일 협의회에 따르면 손병두 서강대 총장을 비롯한 이배용 이화여대 총장, 김문환 국민대 총장 등 10여 명의 사립대 총장들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로스쿨 관련 긴급 회장단 회의를 진행중이다. 

이들은 회의를 마친 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공동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성명을 통해 이들은  "로스쿨 총정원을 3200명 이상으로 해야 한다"는 방침을 강력하게 주장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나치게 높은 로스쿨 인가기준과 급박하게 진행되는 추진일정 등을 조정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도 성명서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23개의 협의회 회원 대학 중 14개 학교가 로스쿨 유치를 준비하고 있다.

이에 앞서 법학교수회와 시민단체로 구성된 로스쿨 비대위는 지난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로스쿨 총정원이 최소 3000명 이상 되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로스쿨 총정원에 대한 교육부 방침은 오는 17일 열리는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보고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로스쿨법에 따르면 로스쿨 총정원은 교육부총리가 최종 결정하기 전에 국회에 보고하도록 규정돼 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