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강북에 90만㎡ 규모 초대형 공원 조성

최종수정 2007.10.16 11:15 기사입력 2007.10.16 11:15

댓글쓰기

   
 ▲ 서울지역 대형공원 입지현황 (2007년 현재)

강북 지역에 90만㎡(27만평) 규모의 초대형 녹지공원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낙후한 드림랜드 부지와 인접 미보상 부지를 매입해 2013년까지 강북 주거 밀집지역에 서울숲을 능가하는 초대형 체험테마 녹지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시 예산 2800억원(민자사업비 제외)을 투입, 이달부터 연차적으로 추진해 오는 2013년에 완공될 공원은 강북 6개구(강북 성북 도봉 노원 동대문 중랑)를 둘러싸는 심장부에 90만5278㎡(27만평) 규모의 초대형 시민공원으로 조성된다.

이것은 보라매공원(42만㎡)의 2배를 넘고, 광진구 어린이대공원(56만㎡)의 약 1.6배에 이르는 대형 규모다. 공원이 조성되면 6개구 138㎢ 면적에 거주하고 있는 98만7000가구 약 265만명 강북 주민이 혜택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기자설명회 자리에서 "강북 주거밀집지역 최초의 대형 녹지공원은 침체된 강북 지역발전에 가속도를 내 강남북 균형발전을 최소한 10년 앞당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공원규모의 약 3분의 1에 이르는 33만2075㎡는 그동안 시설 노후화로 슬럼화 돼 강북 주민에게 혜택은 커녕 걸림돌로 방치돼 온 드림랜드(1987년 개원)를 친환경 부지로 재구성하게 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이에 따라 드림랜드 내 각종 놀이시설과 골프연습장 등 20년 넘은 76개 노후건축물은 모두 사라지고 유일하게 남게 될 건축물인 창녕위궁재사(2동, 등록문화재 40호)는 조성될 공원의 역사체험공간으로 활용된다.

시는 이번 공원조성 사업을 민선4기 핵심과제인 도시균형발전 프로젝트의 3대축(도심재창조프로젝트, 주거격차 해소, 교육격차 해소) 중 하나인  강남북 '주거격차 해소' 측면에서 역점을 두고 추진할 방침이다.

고형광 기자 kohk0101@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