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몰캡>케이디씨, 극장용 3D시스템 대만 진출

최종수정 2007.10.16 10:15 기사입력 2007.10.16 10:15

댓글쓰기

케이디씨정보통신은 대만 최대 멀티플렉스 사업자 3곳을 대상으로 극장용 디지털 입체시스템의 공급을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급대상은 쇼타임 시네마(Show Time Cinema), 롱숑 엔터테인먼트(Long Shong Entertainment), 플래닛 엔터테인먼트(Planet Entertainment)로 오는 11월 대만에서 개봉 예정인 헐리우드의 3D대작  '베오울프' (로버트 제멕키스 감독, 안젤리나 졸리 주연) 의 상영을 위해 4대의 장비를 1차 구매하며 신규 3D영화 개봉시 추가 공급을 합의했다. 

회사는 지난 두 번의 홍콩수출 이후 아시아권 두 번째 수출성사이며 대만 입장에서는 최초의 극장용 디지털 입체시스템의 도입이다.

케이디씨는 지난 2006년 마스터이미지사와 함께 전 세계 두 번째로 극장용 입체시스템의 개발에 성공해 CJ CGV를 포함한 국내외 20여 곳에 공급했으며 '크리스마스의 악몽' 등 디즈니 에니메이션 2편이 상영된 바 있다.

케이디씨 관계자는 "최근 3차례의 미국 방문을 통해 워너브라더스, 파라마운트 등으로부터 장비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들이 배급하는 '베오울프3D' 의 공식 상영장비로 판매허락을 받았다" 며 "이번 대만 수출 건도 이러한 배경에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3D영화의 제작 및 배급을 주도하는 할리우드 메이저 영화사 대부분과의 장비 신뢰성 테스트가 모두 통과한 만큼 향후에는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지난해 영진위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0년까지 전세계 3D상영관은 3만개를 돌파할 것이라  전망했으며 파이낸셜타임즈, AP통신 등은 미국에만 2년이내 4천여개 이상이 늘어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김지은 기자 je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