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IB향해 뛴다] 하나대투증권

최종수정 2007.10.16 11:50 기사입력 2007.10.16 11:50

댓글쓰기

계열사간 서비스 특화로 시너지 창출


하나대투증권은 IB역량 강화를 위해 하나금융그룹 전체의 시너지 활용과 계열사간 특화전략으로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하나대투증권은 개인고객 위주의 금융서비스에 초점을 맞추고 기업금융과 개인자산관리의 교량역할로서 개인고객 서비스를 강화한 뒤 자기자본투자등 기업금융부문으로 사업다각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채권, 부동산, 기업공개(IPO) 업무 등 개인수요가 많은 부문의 기반을 공고히하고 채권리테일부의 인력 보강, 부동산본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을 정비한 바 있으며, 앞으로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장외파생업무의 인가를 준비하고 있다.

또 기업이 발행한 채권을 고객이 직접 매입할 수 있도록 채권중개시스템을 개발해 기업에게는 자금조달을 원할하게 하고 고객에게는 기업에 직접 투자할 기회를 넓혔다.

이러한 개인고객 영업의 든든한 밑바탕으로 매년 1500억 이상의 이익실현과 그룹차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향후 3년 이내에 자기자본을 1조원 이상으로 늘린 후 자기자본투자 및 해외투자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또 장기적으로 초대형 투자금융회사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핵심 인재양성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해외 MBA나 KAIST 금융공학과정 등에 대한 직원연수를 크게 확대해 전문인력 양성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 내 관계사들과의 협력 및 연계 영업을 강화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특히 중소기업관련 대출에 강점이 있는 하나은행과의 연계를 통해 중소기업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 특화전략으로 기업 인큐베이팅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