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IB향해 뛴다] 동양종합금융증권

최종수정 2007.10.16 11:50 기사입력 2007.10.16 11:50

댓글쓰기

자본·전문인력 확보 글로벌 경쟁력


동양종합금융증권은 글로벌 투자은행(IB)으로의 도약 채비에 여념이 없다.

최근  '탁월한 솔루션으로 금융 그 이상의 가치를 창출하는 글로벌 금융투자회사' 라는 비전을 수립한 동양종금증권은 자본확충과 인력 확보에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자본확충의 경우 영업활동에 매진하며, 수익을 최대화 해 5년 내 자기자본 2조원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고 궁극적으로는 5조원 이상으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동양종금증권은  향후 투자은행부문과 자산관리부문의 양대축으로 재편해나갈 계획이다.

자산관리부문은 현재 종금, 투자증권 합병 계기로 업계 최고 수준의 수신기반과 CMA, 채권, 펀드 등 다양한 상품을 바탕으로 자산관리부문에서 탄탄한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GIM(Global Investment Banking & Markets; 舊 투자은행)부문도 IPO나 채권ㆍ선물옵션 운용 등에서 능력과 실적이 이미 검증된 바 있고, 수익기반도 더욱 다양화되고 있다.

또한 리테일부문과 연계해 RM(Relationship Management) 조직을 체계화하고 이를 통해 영업부문간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으며, 이미 인수, 프로젝트파이낸싱 등의 분야에서 그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최근 국내외 투자은행업무에 대한 전략기획 및 조정기능 강화와 GIM부문업무 전반에 대한 글로벌 스탠더드의 도입 및 정착을 위해 GIM전략팀을 신설했고,전 골드만삭스 한국지사 대표를 지냈던 투자은행부문 전문가인 호바트 L. 엡스타인(한국명 이병호)를을 GIM부문을 총괄하는 수석 부사장으로 선임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투자은행으로서 국내외 활동반경을 넓히고 직간접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