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국민 뜻 따라 국정감사 복귀 할 것"

최종수정 2007.10.16 09:49 기사입력 2007.10.16 09:48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BBK 주가조작 사건 관련 인물들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에 항의해 국회의 모든 의사일정의 전면 중단 선언을 철회하고 국감에 복귀할 것을 16일 밝혔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나라당은 지금 모든 의사일정을 중단하고 있다. 그러나 국감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크고 국감에서 할 일이 많다"며 "국민의 뜻을 받아들여 신당의 날치기 폭거에도 불구하고 내일부터 실시되는 국감에 참여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그러나 정무위의 경우에는 용납할 수 없다"며 "박병석 위원장의 사퇴와 사회를 일체 거부할 것이며 사회를 고집한다면 그 위원회는 열리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김상진씨 관급공사 수주 의혹과 관련해 "노무현 대통령이 해수부 장관 시절 관급공사를 6건 받았고 퇴임 뒤 없다가 대통령 취임 뒤 13건 수주한 사건"이라며 "관급공사 261건, 3647억원 수의계약으로 수주한 의혹, 또 그 작은 회사가 3342억원이라는 대출을 받은 의혹에 대해 검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할 것"이라며 진상 규명과 권력실세 개입 의혹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또 "만약 검찰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수사하지 않는다면 한나라당에서 김상진 게이트 특검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정감사는 17일 시작돼 내달 4일까지 전 부처 및 산하단체 등 488개 피감기관을 대상으로 19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