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IB향해 뛴다] 한국투자증권

최종수정 2007.10.16 11:50 기사입력 2007.10.16 11:50

댓글쓰기

해외사업 확대 수익원 다변화


한국투자증권은 투자은행으로 변화를 꾀하기 위해 수익의 다변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국증권은 우선 기존 증권회사 영업 방식 이외에 국내외 신규사업 확대에 가장 중점을 두고 있다.

해외사업부문의 경우 베트남에 합작증권사를 설립해 특화된 상품을 가지고 전 세계 투자자를 대상으로 종합증권 사업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국내 금융기관으로는 처음으로 베트남 투자펀드를 만들어 판매했으며 이후 베트남부동산펀드 베트남유전펀드를 잇달아 출시해 베트남 투자 열풍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베트콤뱅크증권 베트남투자청 등과 제휴를 맺고 베트남 투자 유치,베트남기업의 한국 증시 상장 등도 추진하고 있다.

또 해외펀드 개발, 해외부동산 투자, 자원 개발 및 국제영업 확대등 해외사업의 수익 비중을 선진투자은행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현재 해외사업 부분의 수익은 총수익의 4% 수준이지만 3년 후 10%, 7~8년 후 20%까지 비중을 늘릴 예정이다.

국내사업부문은 SOC사업 확대, 다양한 파생상품의 개발, 기업연금강화 등을 집중해 중장기 성장기반 및 수익원의 다변화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해외 유수의 IB를 벤치마커로 설정해 부문별 전략을 강구하고 있다. 특정기관을 IB 벤치마킹 대상으로 설정하지 않고 기업금융과 관련해서는 뛰어난 분석력이 돋보이는 모건스탠리와 JP모간을 대상으로 정했다.

자기자본 투자와 같은 운용 부문에서는 골드만삭스, 프로젝트파이낸싱(PF) 및 부동산금융 부문에서는 리만브라더스와 맥쿼리IMM을 벤치마킹 대상으로 삼고 있다.

또 글로벌 리더의 역량을 갖춘 각 부문 최고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기존에 시행하고 있는 국내외 MBA과정 지원을 확대하고 해외 유수 MBA 출신들을 선발해 체계적으로 육성해 나갈 예정이다.

자본시장통합법과 관련해서는 전담 조적을 구성해 진행경과를 모니터링하고, 제도 전반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