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캠코, 프리패키지 방식으로 동아건설 다시 살려

최종수정 2007.10.16 17:00 기사입력 2007.10.16 17:00

댓글쓰기

동아건설 회생계획안 법원 인가 결정

서울중앙지법 제4파산부가 16일 동아건설 회생계획안에 대해 인가결정을 내림에 따라 2001년 5월 파산선고를 받았던 동아건설은 회생절차를 통해 정상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이날 서울 힐튼호텔에서 동아건설 회생 및 M&A 협정 체결식이 이뤄졌으며 이 자리에는 공사(M&A주간사 겸 대표채권자) 김우석 사장, 동아건설 정용인 관리인, 프라임개발(인수자) 백종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회생계획안 인가 결정은 2대 채권자인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파산회사인 동아건설을 살려 내고 공적자금 회수를 극대화하고자 직접 M&A 주간사 역할을 맡아 국내 최초로 사전 M&A 후 회생절차 진행(프리패키지) 방식을 성공시켰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

캠코는 동아건설 채권을 매입하는데 투입된 공적자금 2510억원 대비 현재 1689억원을 초과회수한 상태이며, 이번 회생절차를 통해 약 3187억∼3379억원을 더 회수할 수 있어, 매입액(2510억원) 대비 약 5000억원을 더 회수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프리패키지방식이란, 파산상태에 있는 기업에 대해 사업적 시너지가 있는 전략적 투자자를 사전에 인수예정자로 선정하고 인수예정자의 경영계획을 접목한 계속기업가치를 산출해 법원 회생절차로 편입시키는 구조로 국내 최초사례이다.

또한 이번 동아건설의 회생은, 활용가치가 높은 전략적 기업의 경우 도산보다는 회생을 추진하는 것이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고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캠코는 설명했다.

특히 캠코는 M&A 주간사로서 장기 파산업체의 M&A 및 회생모델을 설계하고 채권단, 정부, 법원, 회사, 인수자 등 다수 이해관계자를 설득ㆍ교섭해 이번 프리패키지 방식의 회생을 성사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캠코는 동아건설 M&A 주간사로서 M&A를 성사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기업구조조정 전문기관으로서의 코지를 확고하게 구축해 향후 기업회생을 지원하는 캠코의 기업클리닉(Clinic) 업무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주요 채권단은 2001년 5월 파산선고를 받은 동아건설에 대해 지난해부터 회생인가를 전제로 한 제3자 매각(M&A)을 추진해 왔는데,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프라임과 지난해 11월에 6,780억원으로 동아건설의 채무를 변제하고 회사를 인수하는 내용의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12월에 법원에 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한 바 있다.

이초희기자 cho77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